DBSTV
종합뉴스
포토뉴스
오피니언
목포시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사업 입장 밝혀
원도심 유달-만호일대 근대건축물 등 문화유산 보수 정비에 500억원 투입
국회 손혜원 의원 20일 더불어민주당 탈당,검찰 조사후 잘못 드러나면 의원직 사퇴

2019. 01.20. 15:29:18

목포시 원도심 유달-만호일대 전경

[DBS동아방송]보도본부=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은 전국단위 공모사업에 선정된 곳이다.

목포시에 따르면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은 지난해.1월 문화재청 주관으로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근대역사문화공간 조성 사업 공모에 따라 목포시는 지역의 전문가들로 사업추진 소자문단 구성하고 사업을 추진하는데 필요한 주민설명회를 거쳐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사업계획서를 제출해 군산, 영주와 함께 시범사업에 선정되었고 이후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문화재로 등록된 곳이다.

이에따라 목포시는 최근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 사업을 근대문화재 보존과 활용이라는 당초 취지대로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위해 목포 원도심인 유달‧만호동 일대에 산재해 있는 근대건축물 등 문화유산을 보존하고 보수‧정비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향후 5년간 총 사업비 500억원이 투입된다.

시는 원도심 일대의 근대경관을 회복하고 거주민 생활여건 개선과 관광인프라 확충 등을 통해 이 지역을 전국적인 근대 문화유산의 보고로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최근 언론의 집중 보도로 목포 근대문화재에 대해 관심이 많아진 이 기회를 문화유산 보존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널리 알리고 이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루는 계기로 만드는 노력도 기울이기로 했다.

올 해는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역사문화공간 내 건축자산 매입과 정비에 나선다.

개별문화재로 등록된 15개소를 중심으로 우선 매입하고, 역사적‧건축적 가치가 높은 건축물과 경관을 훼손하는 건축물도 매입해서 공공재로의 활용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건축자산 매입 시 공정하고 투명한 행정절차를 통해 투기자본 유입을 원천 차단한다.

또,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보존 활용, 관리 및 지원 기준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젠트리피케이션 발생을 예방하고, 특정 투기세력들이 수혜를 받을 수 없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기로 했다.

목포시는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 시범사업이 목포의 역사적 가치를 보존하면서 지역발전도 함께 이룰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이자,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키기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낙후된 목포지역이 문화적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데 투기지역으로 낙인돼 무산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걱정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와 전 KBS목포방송국에 근무했던 모방송국 관계자는 목포시가 어렵게 마련한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가 백지화 되는 것이 아닌지 의문이 된다고 설명 했다.

지역 문화예술인들도 "새로운 낙후 지역 발전 모델에 찬물을 끼얹는 것은 아닌지"라며 걱정의 목소리를 냈다.목포문화포럼 한 관계자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정말 오랜시간 목포 문화인들과 시민들이 논란이 되고 있는 지역 문화재보존운동을 했지만 정부의 지원을 제대로 받은 적이 없었다"며 "그 지역이 이제서야 투자를 받고 지원 받을 상황이 됐는데 이런 일이 불거져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또 "한 쪽 주민들은 '잘살아보고 싶다'며 개발을 해야 한다고 주장 하는 목소리까지 나와 지역의 여론도 분열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그동안의 노력이 물거품 되는 것은 아닌지 사태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남 목포 문화재 구역 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이 20일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들이 끝까지 손 의원의 탈당을 만류했음에도, 손 의원은 자신의 힘으로 논란을 타개해 나가는 방법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손 의원은 기자회견의 상당 부분을 자신이 목포에 관심을 가지고, 그곳의 부동산을 주변에 권유하게 된 이유를 설명하는 데에 할애했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 자신의 잘못이 드러날 경우 그 자리에서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도 했다.

손 의원은 "진실은 반드시 이긴다"며 "제게 쏟아진 부동산 투기와 차명재산, 부당한 압력 행사 등의 언론의 왜곡보도에는 검찰에 모두 수사의뢰 하겠다"고 말했다.
/서정용기자

쓴소리, 단소리

기사 목록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