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STV
종합뉴스
포토뉴스
오피니언
정치
경제
사회
종교부
문화

국내 공항 14곳 중 10곳, 최근 5년여간 매년 적자 기록!
-무안공항 838억 적자로 가장 많아, 양양, 여수공항 순!
-코로나19 이후 제주공항 제외 모든 공항 적자 기록!
-김선교 의원,"적자 원인 분석 및 수익구조 개선 등으로 적자액 시급히 줄여야!"

2022. 10.17. 10:14:09

국회의원 김선교

[DBS동아방송]보도국=국토교통위원회 김선교 의원(국민의힘, 경기 여주시양평군)이 한국공항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2017년~2022년 6월 기준) 전국 공항의 당기순이익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한국공항공사가 관리하는 전국 14곳의 공항 중 김포공항, 김해공항, 제주공항, 대구공항을 제외한 10곳의 공항은 5년 연속 당기순손실을 기록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5년여간 가장 많은 당기순손실은 무안공항이 차지했으며, 적자액은 총 838억 6,100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어, 양양공항 732억 8,900만 원, 여수공항 703억 4,900만 원, 울산공항 641억 8,000만 원, 포항경주공항 621억 2,800만 원, 청주공항 416억 6,000만 원, 사천공항 280억 600만 원, 광주공항 232억 8,100만 원, 원주공항 176억 3,800만 원, 군산공항 163억 7,300만 원 등의 순으로 적자액이 많았다.

김포공항의 최근 5년여간 당기순이익은 3,568억 5,100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제주공항 3,524억 5,100만원, 김해공항 2,879억 2,800만원, 대구공항 109억 7,400만원 등의 순으로 흑자액을 기록했지만, 코로나19가 발생한 2020년 이후에는 제주공항을 제외한 모든 공항이 적자를 기록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포, 제주, 김해, 대구공항의 흑자로 최근 5년간의 당기순이익은 총 5,274억 3,900만 원으로 조사됐지만, 연도별로는 2017년 2,991억 5,900만 원, 2018년 2,561억 3,500만 원, 2019년 1,581억 9,900만 원의 흑자를 기록한 후, 2020년 363억 1,200만 원, 2021년 1,072억 6,400만 원, 2022년 6월 기준 424억 7,800만 원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 김선교 의원은 “코로나19로 국내 공항도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대부분의 공항이 코로나19와 상관없이 매년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며, “적자에 대한 철저한 원인 분석과 추가적인 수익구조 개선 등 근본적인 대안을 마련해, 당기순손실을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5년간 전국 공항별 당기순이익 현황> /(단위: 백만원)

/추선우 기자


추선우

쓴소리, 단소리

기사 목록

검색